HOME > 문화예술공간 > dtc갤러리
제 목 (과거전시) 오늘도, 나는
작성자 관리자












한영국 개인전 '오늘도, 나는'
· 전시명 : 오늘도, 나는 展
· 전시기간 : 2018. 11. 20(화) - 2018. 12. 2(일)
· 전시장소 : 대전복합터미널 d2갤러리 (동관·하차장 1층)
· 참여작가 : 한영국
· 관람시간 : 오전 11시 - 오후 6시 / 무료 관람
· '오늘도, 나는' 전시 둘러보기 >> CLICK



About Exhibition

‘성냥’이라는 테마로 자신만의 감각적 이미지를 구축해나가고 있는 한영국 작가의 개인전이 11월 20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전복합터미널 동관 1층 d2갤러리에서 전시됩니다.

이번 전시는 밝게 불타오르다 이내 빛을 잃으며 일그러져 가는 성냥개비를 소재로 하여 그 과정 속에서 작가가 발견한 고통과 열정, 그리고 청춘을 드려다 봅니다.

채움과 비움으로 이어지는 인생에 대해 ‘어떻게 태울 것인가’, ‘어떻게 채울 것인가’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Artist’s Note

성냥은 우연히 발견된 또 다른 누군가의 자화상이다. 성냥의 머리부터 한 조각이 다 타들어가는 과정 속에서, 일그러지는 형상을 통해 삶의 고통과 열정 그리고 청춘을 보았다.

누군가는 목표와 꿈을, 누군가는 사랑과 우정을, 누군가는 돈과 명예를, 우리가 가진 감정과 에너지의 소진을 통해 여러 상황의 경험을 쌓아가는 모습은 성냥이 타들어가는 모습과 닮아 있다.

때로는 짧게, 때로는 길게 타들어가는 성냥은 타오르기 전과 타오른 순간, 타버린 후로 나뉘어 개인이 겪는 인생의 다른 이야기를 풀어내도록 유도한다. 때문에 우리는 한명의 마라톤 선수처럼 오랫동안 달릴 수 있도록, ‘어떻게 태울 것인가’ 와 ‘어떻게 채울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아야 한다.




이전글
(과거전시) dYap 2018 (dtc Young artist project 2018)
다음글
(과거전시) 다큐멘타대전2018 : 타인을 위한 기도
TODAY : 180
TOTAL :  6181589